UNIST 발자취

UNIST가 걸어온 발자취입니다.

태동기 1992~2007

1992 ~ 2007

태동기

UNIST의 설립은 단순한 의사결정 과정을 통하여 설립된 것이 아니었다. 1992년을 시작으로 총 13년 간 울산시민의 끊임없는 의지와 노력으로 그 꿈을 이루게 된 것이다. 우리 UNIST 구성원들은 그들의 노고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슴에 품고 그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세계적 과학기술대학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 “울산에도 국립대가 있어야 한다”

    울산시민의 꿈과 염원이 현실로 이뤄지는 데는 긴 시간과 역경이 있었다. 1992년 당시 김영삼 대통령 후보는 울산 국립대 설립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후 1994년 3월 울산국립대학교설립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한울대학교’라는 교명을 선정하고 유치활동을 시작했다.

  • 울산시, 대학유치기획단 구성

    울산광역시(당시 울산시)는 대학유치기획단을 구성하고 전국 대학, 사학재단, 대기업 등 702곳에 대학유치 홍보자료를 보내며 유치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적 관심을 모으지 못해 국립대 설립의 꿈은 아득하기만 했다.

  • 울산국립대학설립 범시민추진단 결성

    2001년 10월 울산 국립대 설립을 위한 범시민추진단 준비모임 개최를 시작으로 그 해 11월 ‘울산국립대학설립범시민추진단’을 결성했다. 이 추진단은 160개 기관 및 단체를 중심으로 약 2,000명의 회원으로 구성됐다.

  • 울산 국립대 설립 국민청원을 위한 서명운동

    2002년 3월 울산나눔회 주관으로 국민청원을 위한 100만 시민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이듬해 5월 범시민 추진단 주관으로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울산 국립대 설립을 위한 범시민대회를 개최했다. 평일임에도 4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면서 시민적 관심이 증폭되었다. 이후 직접 서명용지를 들고 다니며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내는 노력으로 이어졌다. 서명운동 시작 1년 6개월 후에는 신생아, 유아, 노인까지 포함된 53만명이 울산 국립대 설립을 위해 서명했다. 이는 울산 시민 106만명의 과반수에 이르는 숫자였다. 뿐만 아니라 직접 서명한 용지를 보내준 시민도 총 589,303명이나 됐다. 그 만큼 울산시민의 울산소재 국립대학 설립 의지는 확고했다.

  • 신설 촉구 청원서 국회 제출

    2004년에는 국립대학 설립을 위한 민간단체 릴레이 성명발표 운동이 전개됐다. 범시민추진단을 비롯한 전국 20여 개 단체가 동참해 울산국립대학 신설을 촉구했다. 그 해 7월 범시민추진단원 33명과 지역 국회의원 7명은 56만 9,174명의 서명록과 함께 신설 촉구에 관한 청원을 국회에 제출했다.

    지역 국회의원과 범시민추진단 회원들의 대학신설 촉구 결의 모습(국회의사당 앞, 2004년 7월 14일)

    국회 민원실에 청원서를 접수하는 모습(2004년 7월 14일)

  • 국립대 설립을 위한 청와대 회의 개최

    설립 추진의 진척이 없자 2005년 8월 울산광역시의회가 울산국립대 설립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같은 해 9월 국립대 설립과 관련한 청와대 회의가 개최됐다. 이 회의에서 입학정원 1,500여 명, 설치학과 모델은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부지제공은 울산시가, 건축비는 전액 국가가 부담하는 내용이 논의됐다.

    국립대설립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시 의회, 2005년 8월 17일)

  • 대학 설립계획 확정 발표

    시민과 울산광역시의회의 노력으로 2005년 9월 마침내 해당 내용으로 당시 교육인적자원부와 울산광역시는 ‘울산지역 국립대학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대학 설립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 대학 부지 선정

    울산광역시는 대학 부지 선정을 위해 2005년 ‘후보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후보지 추천접수를 받았다. 울산 중구, 북구, 울주군 등 총 10개 후보지 중 평가를 통해 2006년 2월 울주군 반연지구를 최종 부지로 선정했다. 자칫 지역 간 마찰이 빚어질 수도 있었으나, 울산 국립대 설립의 염원으로 다 같이 뭉쳐 지역이기주의를 극복한 우수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후보지선정위원회를 구성,
    위촉장을 전수하는 모습(2005년 12월 12일)

    최종 선정된 대학부지(반연지구)

  • (가칭)국립대학법인 울산국립대학교 설립에 관한 법률(안) 발의

    당시 정부는 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립대학을 점차적으로 법인대학으로 전환하는 정책근거를 마련하고 있었다. 그러나 전국 국•공립대학 연합 등의 강한 반발로 ‘국립대학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은 연내 상정이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 울산광역시는 단독 법률 제정을 추진키로 결정하게 된다. 정부입법이 아닌 의원 발의 형식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울주군 강길부 의원이 법안 발의에 적극 나섰다. 강길부 의원이 2007년 2월 12일 발의한 ‘(가칭)국립대학법인 울산국립대학교 설립에 관한 법률(안)’은 2007년 3월 5일 가결됐다. 이는 본회의 의결까지 23일이 걸린 최단기 입법화과정을 거친 법률이었다. 이 과정에서 지역국회 의원인 강길부 의원 및 정갑윤 의원은 직접 발로 뛰며 법안 가결을 위해 노력했다.

  • UNIST 초대 총장 취임

    2007년 9월 UNIST 초대 총장으로 조무제 총장이 임명됐고, 법인 설립 등기도 함께 마쳤다. 그해 11월 울산시의 지원을 받아 총장 취임식 및 기공식을 가졌다. 조무제 총장은 취임사에서 UNIST를 카이스트, 포스텍과 견줄 수 있는 세계 최고 명문대학으로 키워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를 밝혔다.

    조무제 초대총장 취임식 및 기공식

    UNIST 기공식(2007년 11월)

  • • 부서기획팀
  • • 총책임자명최용준
  • • 담당자양윤정
  • • 최근 수정일자2017.04.06